유용한 애자일 의식들 (Agile Rituals)

이전 아틀리시안 취업 후기에서 짧게 언급했지만 아틀리시안에서는 애자일 관련된 미팅을 할 때 사용하는 여러가지 템플릿들이 존재한다. 보통 애자일 의식(ritual, ceremony)이라고 하면 스프린트 플래닝, 데일리 스크럼, 회고 등을 떠올리는데 그 외에도 팀이 업무를 하면서 마주치는 여러가지 상황에 맞게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의식들이 존재한다.

애자일 의식으로 얻는 것

정확한 의사전달

이렇게 미리 정의된 도구들을 사용할 때 얻는 가장 큰 장점은 구성원간 의미전달이 아주 명확해 진다는 점이다. 예를 들어 “이번주 금요일에 회의 있어요”. “오늘은 일하는 날이에요” 라고 말하는 것 보다 “이번주 금요일에 스파링 있습니다”, “오늘은 GSD날이에요”. 라고 말하는게 세세한 차이까지 전부 전달할 수 있다.

생산성 증가

선진국을 중심으로 근로자의 월 평균 근무시간은 계속 줄어들고 있다. 어떻게 적게 일하면서 더 높은 생산성을 유지할 수 있을까? 회사 전체의 생산성을 위해서는 위해선 여러 사람이 모이는 회의나 의사결정의 생산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팀원이 5명인 경우 1시간 걸릴 의사 결정을 3시간 걸려서 끝낼 경우 10시간의 추가 근무가 필요하다.

결과물 명확화

각 의식 별로 단계별 결과물이 확실히 정해져 있기 때문에 회의가 중간에 다른 길로 샐 우려가 적다. 각 참가자들은 회의에 앞서 어떤 내용을 준비해야 하는지 진행되면서 어떤 행동을 해야하는지 미리 알 수 있게 된다. 이는 여러 사람이 모였을 때 쓸데 없는 시간 낭비를 줄일 수 있다.

10년전에 한국 회사에 근무할 때 목적을 알 수 없는 미팅이 참 많았다. 2-3시간을 내리 미팅을 하지만 회의록만 늘어날 뿐 결정된것은 하나 없고 미팅이 끝나도 구성원들이 무엇을 해야할지 감을 잡을 수 없는 그런 상황, 참 많이 겪어봤다. 그런상황에서는 단순히 지칭하는 용어를 미팅,회의에서 회고, 데일리 스크럼 바꾸는 것 자체가 큰 효과를 가진다. 기술회사에서 근무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해당 용어를 접했을 때 회의의 목적이 무엇인지, 참가자로서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 대부분 바로 이해할 수 있다. 데일리 스크럼이나 회고 같이 업계 수준에서 사용하는 의식들은 훨씬 도입하기 쉽다.

아틀라시안의 팀플레이 북은 아틀라시안 내부에서 자주 사용되는 여러 의식들을 플레이(Play) 형태로 제공한다. 여기서는 플레이 북의 의식들을 위주로 어떤 상황에서 활용할 수 있는지 알아 본다. (위키로 이동)

애자일 리츄얼 목록